본문 바로가기

흘림체

궁서흘림체 ;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 2016-11-28어려운 자음, 'ㅍ' 과 'ㄹ' 연습으로 수업을 시작했다.지난 시간에 배운 것을 정리하는 글씨를 썼다.지금 보니 많이 늘었네...이런 글씨를 쓸 수 있을 줄이야..선생님이 오늘 식사 중에 궁서흘림체 연습에 딱일 것 같아 사진으로 찍어 오셨다는 일식집 메뉴를 적어 본다.공간감이 없어서 항상 자리가 조금씩 모자란다.새로운 모양의 'ㅈ' 을 써볼 수 있는 기회였다.쓰고 싶은 내용을 한 번 써보라고 하셨다.오늘 신랑이 저녁으로 순대국을 먹는다고 하길래 생각난 문구를 적어 보았다.겨울엔 별과 순대국! 다른 사람이 쓴 글씨를 많이 써 보는 것이 좋다.붓의 느낌이나 다양한 글씨체를 연습할 수 있기 때문이다.써 보지 않은 글씨를 창작하기 보다는 한 번 쯤 보고 따라 써 본 느낌으로 나중에 쓸 수 있게.. 더보기
궁서흘림체 ; 홍홍홍 2016-11-24지난 시간에 진도 따라 잡느라고 연습을 충분히 못해서 수업 시작 전에 시간을 좀 확보했다.궁서체 연습을 하려는데 무엇을 써야 할 지 인터넷에서 찾아보다가 깜짝 놀랐다.나와 같은 별명을 쓰는, 심지어 '새댁'인 분이, 게다가 "캘리그라피 수업 4번째" 라는 제목으로 내가 찾던 궁서체 연습 글을 올려 둔 것을 찾은 것이다.혹시 내가 글을 올렸나 싶을 정도로 나와 상황이 비슷한 사람이 있다니..지난 번에 '홍대의 홍시' 라는 분이 내가 찾던 맛집을 소개해 둬서 깜짝 놀란 적이 있는데, 혹시 그와 동일인인지 살펴 봤지만 그것도 아닌 것 같다.남들이 그렇게 살기 어렵다는 "평범한 삶"을 내가 살고 있는 것인가!!소..오...름.....!여하튼 여기서 찾은 "봄, 여름, 가을, 겨을" 을 재료 삼.. 더보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