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
Jeju

시로 쓴 제주 여행 여름 휴가로 가족들이 제주로 떠났습니다. 가족들이 보낸 먹방사진을 바라보던 하루만에 저도 결국 티켓을 끊고 말았습니다. 100% 충동적이었던 여행중에, 바닷가 한 카페에 앉아 가족들이 한 편씩 시를 썼습니다. 저의 시 입니다. 제목 : 제주, 시 쟈기 없는 제주시 시시할 줄 알았다 해변 따라 산방산방 용 머리 내놓더니 미역 달고 말 달려 폭포내려 비 내려 한치빵도 전복들도 댕귤댕귤 딩굴딩굴 쟈기 없는 제주시에 지금 이 순간, 에머랄드, 바다 흘러간다 1) 쟈기 없는 제주시 : 출근하는 신랑을 뒤로 하고 홀로 비행기를 탔습니다. 2) 해변 따라 산방산방 : 제주 도착 후 먼저 도착한 가족들과 #산방식당 에서 만나 밀면과 수육을 먹었습니다. 츄릅. 3) 용머리 내놓더니 : 소화 시키러 용머리 해변에 갔습니다.. 더보기
제주도 해변 카페 두 곳 추천 제주도로 여행가면 꼭 하고 싶은 것 중의 하나가, 해안가 카페에서 몇 시간이고 창 밖의 에머랄드 빛 바다를 바라보며 시간을 보내는 일입니다. 카페 #봄날 같이 아기자기한 곳에서 테라스에 자리를 잡고 싶지만, 그럴 수 없는 이유는 아이러니하게도 모두 그 곳으로 가기 때문입니다. 와글거리는 인파에 치여 나도 그 안에서 'ONE OF 와글!' 하고 싶다는 분이 아니라면, 살짝 핸들을 돌리시길 추천 드립니다. 조금만 고개를 돌려 보시면 바다와 더 가까운 곳에 액자 같은 창 앞에 자리를 잡으실 수 있을 겁니다. 이번 제주 여행에서 다녀온 서쪽 해안가 카페 두 곳, 추천 드립니다. 1. 쉼표 협재 해변이 손에 다을 듯 가까운 곳입니다. 이 곳에서 비양도를 바라보며 시를 한 편 썼네요.ㅋ 카페 #쉼표 에서 혹은 쉼표.. 더보기